여자친구랑 하는 기분이었습니다 ~

연지를 보자마자 든 생각부터 말씀드리겠습니다!!!

일단 엄청 귀엽다!!였습니다.

왜냐 키가 엄청 작아요..ㅋㅋㅋ그리고 딱 슬림한 스타일인데

정말 여리여리해서 한대 툭치면 6번 갈비뼈부터 척추뼈까지

다 으스러질거 같았습니다 ㅠㅠㅋㅋㅋ

그래서 엄청 섬세하게 다뤄줬어요!!

말하는게 엄청 귀엽습니다 ㅋㅋㅋ

한번씩 눈웃음 쳐주는데 와.. 진짜 홀린다는게 이런 기분일까 싶은 느낌이었습다!!

얼른 씻고 나와서 몸을 수건으로 닦고 있는데

같이 수건으로 닦아주는..ㅋㅋㅋ 아주 뽀송뽀송하게 해줘서 정말

좋았습니다!! 눕자 연지가 스르륵 올라와서는 몸을 빨아주는데 촉감이..

좀 오랜만에 달림인것도 있지만 귀여운 연지가 빨아주는 모습을 보고 있으니까

그 촉감이 더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좋다..는 생각을 하고 있을때 쑥 내려가서 빨아주는데 오래오래 잘빨아줍니다.

제가 넣고싶다니까 아직 이라면서 더 적극적으로 계속 빨아주는데 반조져줍니다 ㅋㅋㅋ

길게 받고나서 콘돔 없이 바로 쑥 하고 올라타고 위에서 떡방아찍듯이 저를 껴안고

엉덩이를 움직이면서 찍어주는데 하.. 진짜 여자친구랑 섹스하는 기분이었습니다.

한국인 느낌도 그렇고 아담하면서 민삘이 나서 그런가 정말 여자친구랑 하는 기분으로

달렸네요 ㅋㅋㅋ

정상위 뒷치기로도 달리면서 질속에 사정했습니다 ㅎ

Page top